Forums

Welcome Guest 

Show/Hide Header
Pages: [1]
Author Topic: 2018년 문리대 신년하례식 (2018.1.13) 화보
mulidae
Administrator
Posts: 149
Permalink
Post 2018년 문리대 신년하례식 (2018.1.13) 화보
on: January 14, 2018, 04:05
Quote

사진들을 클릭하면 크게 확대 됩니다.

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사진회보 작업을 마치며 한 말씀 드리자면,

어제 하례 식에서 '문리대'라는 이름을 바꾸는 얘기가 잠깐 있었습니다만 제 생각에는 '문리대'라는 이름은 결국
사라져야 될 운명이며 그것을 절대로 바꾸어서는 안 된다 생각 하는 사람입니다. 그것은 문리대(동숭동)의 얼을
경험한 세대들의 나이를 꺼꾸로 돌릴 수 없기 때문입니다. 문리대라는 이름은 그 이름을 체험한 사람들이 살아
있는 동안 만지며 즐기는 옛 고향이며 그들의 일생에 하나의 반려가 되어주면 족한 것입니다. 거기에 소위 '젊은 피'
가 섞여 mixed up이 되면 술에 물 탄 듯 맛을 잃게 될 것입니다.

그 자리에 '관악연대'가 스스로 다가오면 그 이상 기쁜 일이 없겠으나 애써 불러 서로가 불편 할 필요는 없다는
생각이고, 그들이 없다고 동숭동에서 책가방 들고 다니던 사람들이 허전 해 할 필요는 더구나 없다는 생각입니다.

이름 '문리대'는 마치 노병은 죽지 않고 사라질 뿐이라는 맥아더의 말처럼 그저 사라지게 되어 있습니다. 서울대
본부가 '문리대'는 행정상 없어진 이름이니 이름을 바꾸는 게 어떠냐 하면 (묵살하면 그만이지만) '동숭 얼'은 어떤지요.

그저 한낱 저의 한 의견일 뿐입니다.

문병길

Pages: [1]